접속아이피 :  23.20.7.34
  • 크게
    작게
    기본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보안코드를
     입력 하세요.
    개인정보취급동의

    손님 (59.♡.76.129)
    손님 (23.♡.7.34)
    손님 (203.♡.174.216)
    손님 (106.♡.157.149)
    손님 (175.♡.81.107)
    손님 (66.♡.79.29)
    손님 (203.♡.242.131)
    손님 (66.♡.79.10)
    손님 (119.♡.242.155)
    손님 (216.♡.66.245)
    손님 (119.♡.229.71)
    손님 (203.♡.246.12)
    손님 (115.♡.227.26)
    손님 (66.♡.79.12)
    손님 (54.♡.152.241)
    손님 (203.♡.240.129)
    손님 (66.♡.79.27)
    손님 (112.♡.96.33)
    손님 (203.♡.243.194)
    손님 (106.♡.153.148)
    손님 (203.♡.252.128)
    손님 (203.♡.255.11)
    손님 (203.♡.246.65)
    손님 (61.♡.136.94)
    손님 (182.♡.199.72)
    손님 (1.♡.69.202)
    손님 (54.♡.198.239)
    손님 (203.♡.240.130)
    손님 (203.♡.245.66)
    손님 (110.♡.58.109)
    손님 (27.♡.238.117)
    손님 (113.♡.48.232)
    손님 (203.♡.246.195)
    손님 (203.♡.247.12)
    손님 (110.♡.27.114)
    손님 (203.♡.250.128)
    접속자 46명 (M:0 / G:46)
    설문조사
    배우자에게 상속재산의 50%를 상속하도록 하는 민법개정을 어떻게 생각하나요?

    [이혼소송]-[이혼]-판례-배우자 일방이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여 소지품을 가지고 자주 친정에 간 사실만으로는 악의로 배우자를 유기한 것이라 할 수 없다는 사례-대법원 1959.5.28. 선고 4291민상190 판결 【이혼】
    작성자 : lawheart | 작성일 : 14-07-07 | 조회:1,786
    게시물 출력을 원하시면 좌측 프린터 아이콘을 클릭 하세요.
    법률문제로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상담전화 : 02-587-1252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이혼]-판례-배우자 일방이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여 소지품을 가지고 자주 친정에 간 사실만으로는 악의로 배우자를 유기한 것이라 할 수 없다는 사례-대법원 1959.5.28. 선고 4291민상190 판결 【이혼】

    대법원 1959.5.28. 선고 4291민상190 판결 【이혼】 
    [집7민,106]

    --------------------------------------------------------------------
     
    【판시사항】
    재판상 이혼의 사유인 악의의 유기

    【판결요지】 
    배우자 일방이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여 소지품을 가지고 자주 친정에 간
    사실만으로는 악의로 배우자를 유기한 것이라 할 수 없다

    【참조조문】 
    민법 제813조1항6호 

    【전 문】 
    【원고, 피상고인】 원고 
    【피고, 상고인】 피고 

    【원심판결】 제1심 대구지방, 제2심 대구고등 1958. 2. 5. 선고 57민공568 판결 

    【이 유】 

    원심은 피고가 원고의 의사에 반하여 피고 소지품 일체를 가지고 친가로 간 사실을 인증하고 이로서 피고가 원고를 악의로서 유기한 것이라 판단하여 원고의 청구를 인용하였음이 원판문상 명백하다 그러나 민법 제813조 제6호에 소위 악의의 유기라 함은 정당한 이유없이 배우자를 버리고 부부공동생활을 폐지하는 경우를 침하는 것으로 단순히 배우자의 일방이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여 소지품을 가지고 친정에 간 사실만으로서는 악의로서 배우자를 유기한 것이라 할 수 없다 본건에 있어서 원판결 거시의 각 증거의 내용을 검토하건대 피고가 정당한 이유없이 원고를 버리고 공동생활을 폐지한 사실을 인증할 만한 자료가 되지 못함이 명백하고 도리어 원심이 특히 배척한 취지가 보이지 않는 성립에 다툼이 없는 갑 제3호증의 2,3의 각 증거내용에 의하면 피고가 친가로 간 것은 그 부모의 권고에 의하여 산후 요양을 하기 위함이었음을 규지할 수 있는 바이므로 원심이 악의의 유기를 인정하였음은 민법 제813조 6호의 법리를 오해한 것이다 

    대법관   배정현(재판장) 김두일 고재호 변옥주 허진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이혼분쟁]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하시어 보시길 바랍니다.
      명쾌한 답변 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이혼분쟁] 빠른상담 신청하기
    ※ 비공개 무료상담 진행  
    상담분야 이혼분쟁  상속분쟁  손해배상  국가유공자  민사분쟁  형사분쟁  회생·파산  기타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왼쪽 보안코드 입력
    개인정보취급동의
    이 글을 읽은 사람들 lawheart
    이 글을 읽은 사람들이 본 다른 글들
       
     
      다정법률상담소의 철학은 의뢰인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의뢰인 중심!
    의뢰인들이 진정으로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1/3
    [이혼변호사]-재산분할-
    [명절이혼]-이혼기사-올
    이외수 선생님 명언어록
    이혼 후에는 어떻게 살
    개인 파산시 준비 서류
    [혼인무효]-결혼무효-이
    '애늙은이'라
    전체게시물: 28,839 게시물24시: 5 오늘방문자: 751 어제방문자: 1,145 최대방문자: 2,913 전체방문자: 5,360,165 전체회원수: 1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