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손해배상-사례 및 판례

[교통사고] [하차중 사고]-판례-하차중 사고도 교통사고 인정(대법판례)

다정도우미 | 2013-04-22 16:32:13

조회수 : 2,934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하차중 사고]-판례-하차중 사고도 교통사고 인정(대법판례)
 
자동차가 운행 중일 때는 물론 주ㆍ정차한 상태에서 하차하다 발생한 사고도 자동차보험금 지급 대상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지형 대법관)는 현대해상화재보험이 최모(43)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소송에서 '1억2천여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며 원고 패소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최씨의 아버지는 2005년 12월 최씨의 차를 운전하다 집 앞에 잠깐 세우고 조수석에 앉아있던 아내가 장바구니를 내리는 것을 도와주려 하차하다 코트 자락이 사이드 브레이크에 걸려 넘어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쳤으며
최씨의 아버지는 뇌수술을 받은 뒤 우반신마비, 언어장애, 의식장애 등의 후유증으로 100% 노동능력을 상실했으나 현대해상은 최씨의 아버지에 대해 보상금을 지급할 필요가 없음을 확인해 달라고 소송(채무부존재확인소송)을 냈다.

보험약관에는 `자기신체 사고' 범위에 대해 '보험회사는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를 소유,사용, 관리하는 동안 생긴 사고로 죽거나 다친 때 보상한다'고 돼 있었다.

1ㆍ2심 재판부는 '약관상 `자동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는 동안'이라 함은 자동차가 주행상태에 있을 때는 물론 주행의 전후 단계도 포함하므로 하차 중 다친 사고도 자동차 운행으로 인한 사고에 해당한다'고 판단.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며 현대해상 측의 상고를 기각.
 

사 건 

2008다59834(본소) 채무부존재확인
2008다59841(반소) 보험금

원고(반소피고), 상고인 ○○○○○○○○○○ 주식회사
                     서울 ○○○○○○○○
송달장소 전주시 ○○○○○○○○○○○○ 대표이사 서○○, 이○○
소송대리인 변호사 ○○○
피고, 피상고인 1. 최○○ (○○○○-○○○○)
피고(반소원고), 피상고인
                2. 최○○ (○○○○-○○○○)
                피고들 주소 전북 ○○○○○○○○○○
                피고들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
                담당변호사 ○○○

원 심 판 결 광주고등법원 2008. 7. 18. 선고 (전주)2007나4306(본소), 2007나4313(반소) 판결
판 결 선 고 2009. 2. 26.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반소피고)가 부담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본다.


자동차보험계약상 자기신체사고로 규정된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는 동안에 생긴 피보험자동차의 사고로 인하여 상해를 입었을 때”라고 함은,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를 그 용법에 따라 소유, 사용, 관리하던 중 그 자동차에 기인하여 피보험자가 상해를 입은 경우를 의미하고(대법원 2000. 12. 8. 선고 2000다46375,46382 판결 참조), 이때 자동차를 그 용법에 따라 사용한다는 것은 자동차의 용도에 따라 그 구조상 설비되어 있는 각종의 장치를 각각의 장치목적에 따라 사용하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서 자동차가 반드시 주행상태에 있지 않더라도 주행의 전후단계인 주 정 ․차 상태에서 문을 여닫는 등 각종 부수적인 장치를 사용하는 것도 포함한다 할 것인바(대법원 1994. 8. 23. 선고 93다59595 판결 참조), 자동차를 주․정차한 상태에서 하차할 때 주․정차하는 곳에 내재된 위험요인이 하차에 따른 사고 발생의 한 원인으로 경합되어 사람이 부상한 경우에는 자동차의 운행으로 인하여 발생한 사고에 해당한다고 볼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는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는 중에 그로 인하여 생긴 사고로서 자동차보험계약이 정하는 보험사고에 해당한다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대법원 1998. 9. 4. 선고 98다22604, 22611 판결, 대법원 2005. 3. 25. 선고2004다71232 판결, 대법원 2008. 11. 27. 선고 2008다55788 판결 등 참조).
 
원심이 그 채택증거를 종합하여 적법하게 확정한 사실관계와 기록에 의하면, 원고(반소피고, 이하 ‘원고’라고 한다)를 보험자, 피고(반소원고, 이하 ‘피고’라고 한다) 최○○및 피고 최○○을 피보험자, 이 사건 차량을 피보험자동차로 각 정하여,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는 동안에 생긴 피보험자동차의 사고로 인하여 죽거나 다친 때 그 손해를 보상하는 내용의 이 사건 자동차보험계약이 체결․진행 중인 2005.12. 5. 19:30경 피고 최○○가 그 판시 소재 집 앞 도로에 이르러 이 사건 차량을 일시 정차한 후, 운전자석 옆에 동승한 처 정헌애가 장바구니를 내리는 것을 도와주기 위해 시동과 전조등이 켜진 상태에서 운전석 문을 열고 하차하던 중 무언가에 걸려 균형을 잃고 당시 눈이 내려 빙판길이 된 급경사지인 노면에 넘어져 머리를 강하게 부딪치는 이 사건 사고를 당하여 우반신마비, 언어장애, 자율신경장애, 의식장애 등의 후유장해로 100% 노동능력을 상실하는 상해를 입은 사실이 인정되는바, 위 인정사실과 앞서 본 법리에 의하면, 이 사건 사고는 경사지의 빙판길로서 주․정차 및 하차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의 위험이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곳에 일시 정차하여 하차하던 중 하차자의 과실이 경합하여 위 내재된 운행상의 위험이 현실화되어 하차자가 부상을 당한 경우로서 자동차를 소유, 사용, 관리하는 동안에 그로 인하여 발생한 이 사건 자동차보험계약이 정한 보험사고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같은 취지에서 원고에게 이 사건 보험계약에 따른 보험금지급의무가 있다고 판단한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
원심판결에는 상고이유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자기신체사고에 관한 자동차보험계약에 있어서 보험사고에 관한 법리오해, 운행으로 인한 보험사고의 성립, 하차시 사고와 운행기인성 등에 관한 법리오해 혹은 판례위반 등의 위법이 없다.
 
상고이유에서 들고 있는 대법원판결은 이 사건과 사안을 달리하여 그대로 원용하기에 적절하지 아니하다.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가 부담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재판장 대법관 전수안 _________________________
주 심 대법관 김○○ _________________________
대법관 차한성 _________________________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손해배상]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손해배상]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손해배상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973           접속IP : 3.236.27.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