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손해배상-사례 및 판례

[손해배상기타] [교통사고이후]-교통사고 후 지병으로 숨져도 가해자 25% 책임 져야 한다는 사례

lawyer_jj | 2015-01-15 11:49:45

조회수 : 2,145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교통사고이후]-교통사고 후 지병으로 숨져도 가해자 25% 책임 져야 한다는 사례

교통사고 후 지병으로 숨져도 가해자 25% 책임 져야
서울남부지법 민사2단독 심재남 판사    
 
교통사고를 당한 뒤 평소 앓고 있던 뇌혈관 이상으로 인해 뇌출혈을 일으켜 사망했다고 해도 교통사고 가해자가 25%의 책임을 져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2단독 심재남 판사는 근로복지공단이 교통사고 가해자 홍모(57)씨와 보험사 S사를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소송에서 '피고들은 원고에게 각자 1,9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심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해자의 뇌출혈이 교통사고가 발생한 뒤 불과 10여일만에 입원치료를 받던 중에 발생한 점과 피해자가 외상으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점이 인정된다'며 '따라서 교통사고와 피해자의 뇌출혈로 인한 사망 사이에는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피해자는 사고 전부터 뇌혈관 이상이나 정신적ㆍ체질적 소인을 갖고 있었기에 뇌혈관 이상 등이 뇌출혈로 인한 사망에 75% 정도 기여했다고 보인다'며 '피고들의 책임은 25%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홍씨는 2000년 8월3일 오후 11시께 경기도 연천군의 삼거리 교차로에서 승용차를 몰고 좌회전하다 시속 60㎞로 피해자 엄모(당시 45세)씨가 몰던 택시와 정면충돌해 엄씨에게 얼굴 타박상 등의 상해를 입혔다.

응급치료를 받은 엄씨는 사고발생 13일 뒤 뇌출혈이 발생해 치료 중 2001년 2월 뇌간ㆍ장기부전에 의한 심폐정지로 사망했고, 근로복지공단은 엄씨 유족들에게 치료비와 휴업급여 등을 지급한 뒤 홍씨에 대해 구상금 청구소송을 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손해배상]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손해배상]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손해배상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272           접속IP : 3.235.4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