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형사분쟁-사례 및 판례

[기타범죄] [교통사고]-판례-자동차전용 도로상에서의 무단횡단과 운전자의 주의의무-대법원 1989. 2. 28. 선고 88도1689 판결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

법무법인다정 | 2014-11-10 17:00:59

조회수 : 1,999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교통사고]-판례-자동차전용 도로상에서의 무단횡단과 운전자의 주의의무-대법원 1989. 2. 28. 선고 88도1689 판결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

대법원 1989. 2. 28. 선고 88도1689 판결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
공 1989, 565
 
- 자동차 전용도로를 운행하는 운전자로서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무단횡단 보행자가 나타날 경우를 예상하여 감속 서행할 주의의무는 없다.
 

판결요지

도로교통법상 자동차전용도로는 자동차만이 다닐 수 있도록 설치된 도로로서 보행자 또는 자동차 외의 차마가 통행하거나 횡단하여서는 안되도록 되어 있으므로 자동차전용도로를 운행하는 자동차의 운전자로서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무단횡단하는 보행자가 나타날 경우를 미리 예상하여 감속 서행할 주의의무는 없다.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이 유
검사의 상고이유를 본다.

도로교통법상 자동차전용도로는 자동차만이 다닐수 있도록 설치된 도로로서 보행자 또는 자동차외의 차마는 자동차전용도로를 통행하거나 횡단하여서는 안되도록 되어 있으므로(제2조 제2호 및 제58조), 자동차전용도로를 운행하는 자동차의 운전자로서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자동차도로를 무단횡단하는 보행자가 나타날 경우를 미리 예상하여 이를 피할 수 있도록 감속서행할 주의의무는 없다고 할 것이다.

원심판결 이유에 의하면, 원심은 이 사건 사고장소인 88올림픽도로는 제한 시속 80킬로미터의 자동차전용도로인데 피고인은 1차선에서 시속 75킬로미터의 속도로 진행하던 중 인도로부터 2, 3, 4차선을 질주중인 다른 차량들의 사이를 뚫고 1차선까지 차도를 횡단해오던 피해자를 뒤늦게 발견하고 미처 피하지 못한채 충돌하였으나, 당시 피고인으로서는 위 피해자가 차도를 횡단해오는 것을 미리 알았거나 또는 예상할 수 있었다고 볼만한 소론과 같은 특별한 사정이 인정되지 않으므로 피고인에게 자동차운전자로서의 주의의무를 게을리한 과실이 없다하여 무죄를 선고하였는 바, 기록에 의하여 살펴보면 위와 같은 원심판단은 정당하고 논지가 주장하는것과 같이 과실범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없으며, 소론 각 판례는 이 사건에 적용할만한 적절한 선례가 되지못한다.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기로하여 관여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형사사건]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형사사건]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형사사건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171           접속IP : 54.198.14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