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새소식

[형사소송] [성범죄]-관련기사-"한국에서는 男상사-女직원 성추행 사소하게 여겨"

법무법인서울 | 2013-11-11 18:59:42

조회수 : 2,762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성범죄]-관련기사-"한국에서는 男상사-女직원 성추행 사소하게 여겨"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윤창중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한국의 신문 헤드라인이 성추문 사건으로 뒤덮였고, 네티즌들은 국가적 수치(national humiliation)라며 비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13일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인턴직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이 측근의 부적적한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며 "한국에서는 일부 권력이 있는 남성 상사가 젊은 부하 여직원에 대한 성추행을 사소하게 여기는 경향이 남아 있어 이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정부기관과 기업에서 성희롱 예방교육을 하고 있지만 회식시간에 남성상사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하고도 술 때문이라고 핑계 대는 일들이 여전히 흔하게 벌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한 측근 인사 가운데 6명 이상이 이미 탈세나 부적절한 행위로 중도하차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번 윤 전 대변인의 스캔들로 인해 박근혜 정부의 인사 정책 또한 큰 비판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인 박근혜 정부는 국가의 4대악 중 하나로 성폭력을 언급한 바 있다"며 "(박 대통령이) 이번 일을 계기로 청와대 뿐 아니라 모든 공직자들이 자신의 처신을 돌아보고 스스로의 자세를 다잡는 계기로 삼을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출처: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성범죄]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성범죄]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성범죄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1,669           접속IP : 54.224.24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