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새소식

[회생파산] [법인회생]법률기사-연쇄부도 공포… 건설사, 협력사 부실위험 관리에 팔 걷었다.

법무법인다정 | 2013-02-09 16:37:36

조회수 : 1,526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법인회생]법률기사-연쇄부도 공포… 건설사, 협력사 부실위험 관리에 팔 걷었다.
  
연쇄부도 공포… 건설사, 협력사 부실위험 관리에 팔 걷었다.
건설경제신문 기사입력 2010-06-09 18:18:22

부실 업체와 거래했던 전문건설사 동반 부도 우려

일반건설사들이 기업회생절차를 시작한 남양건설, 대우자판 건설부문, 금광기업 등과 협력한 전문건설사(협력사) 관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들 협력사와 공사 계약이 이뤄진 상황에서 부실업체 현장의 기성공사 미수금 등이 쌓이면, 그에 따른 위험부담이 고스란히 이전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부는 등록기준에 미달하는 건설사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벌이면서 다음달 초 부실 건설사 퇴출을 예고한데다, 금융권의 신용위험도 평가 결과 발표도 예정된 상황이어서 추가로 발생할 부실업체 협력사 관리에 집중하는 분위기다.

협력사 거래비중 따라 불안요소 커져

A 건설사 한 관계자는 최근 법정관리나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간 성원건설, 남양건설, 풍성주택, 금광기업, 대우자판 건설부문, 성우종합개발 등 일반건설사와 협력관계를 맺은 자사 등록 협력사 신용평가로 밤을 지새우고 있다.

협력사 한 곳이 수십 개에 달하는 일반건설사와 협력해 사업을 추진하는 건설업 특성에 따라 부실 위험이 있는 건설사와의 거래비중을 따져보기 위해서다.

원사업자가 협력사 기성율 등에 따라 대금결제를 해야 하는 데 법정관리 또는 기업회생절차를 진행하기에 앞서 자금을 집행하지 못했을 경우 협력사는 다른 현장에서 받은 선급금 등을 부실업체 현장 또는 제 3의 현장에 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선급금 등으로 대금이 지급된 공사가 오히려 진행되지 못하는 결과가 발생, 연쇄부실이 현실화될 수 있다.

공사물량 감소와 원도급공사 낙찰률 하락 등에 따른 출혈수주 등도 협력사뿐만 아니라 또 다른 일반건설사의 부실화를 초래하는 원인으로 꼽힌다.

그는 “건설사 구조조정이 이벤트처럼 확대되면서 수백 개에 달하는 협력사에 대한 원사업자별 거래비중을 따져보고 있다. 위험성을 내부적으로 검토해 각 현장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대처방안을 마련하려는 것”이라며 “재무재표 검토 등에서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 경우 협력사 자금흐름 동향 등 구체적인 정보까지 수집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실업체 현장의 미수금을 우리 현장에서 해결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올 수도 있다”면서 “다음달 예정된 이른바 ‘살생부’ 발표에 앞서 등록 협력사 신용위험도 평가에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실업체 협력사 실적 좋아도 ‘불안’

남양건설, 대우자판 건설부문, 금광기업 3곳의 주요 협력사는 50~80여 곳에 달한다.

이들 협력사가 시평액 기준 상위 50위 일반건설사와 협력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현장은 적게는 60여곳에서 많게는 190여곳에 이르고 있다.

이중 상위 5위 일반건설사와 협력한 현장은 △남양건설 협력사 28곳 △대우자판 건설부문 협력사 30곳 △금광기업 협력사 14곳 등이다.

남양건설 협력사 가운데 J사는 현대건설 한 현장에서 7%, GS건설 한 현장에서 30%를 웃도는 공사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대우자판 건설부문 협력사 중 I사도 현대건설 한 현장에서 30% 이상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대우자판 건설부문 협력사인 D사와 S사, Y사 등은 대우건설 각 현장에서 평균 50% 이상을 책임지고 시공 중이다.

계약 금액은 업체별로 수십억원을 웃돈다.

하지만 협력사들의 이 같은 실적에도 일반건설업계에서는 신용위험도 평가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8일 최종부도 처리된 인천지역 전문업체 시공능력 1위인 진성토건과 같은 사례가 추가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진성토건은 지난해 12월 31일 현재 한신공영과 동양건설산업, SK건설, 남광토건, 동부건설, 한양, 현대건설, 삼성물산, GS건설, 한라건설, 대우건설 등 주요 건설사와 협력관계를 맺고 사업을 추진한 상태다.

건설사 한 관계자는 “부실업체 협력사가 아니어도 최종부도 처리되는 현실에서 지금 필요한 일이 무엇이겠는가”라며 “등록된 협력사 부실위험을 낮출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장 공사이행보증에 따른 대금청구, 후속 공사를 진행할 업체 선정 등 해야 할 일이 산더미”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협력사 한 관계자는 “원도급공사 낙찰률 하락과 하도급 공사 출혈수주에 이어 일반건설사의 부실화 등으로 자금 문제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기업 보증기간 연장 등 대ㆍ중소기업 간 상생을 통한 지원방안도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형용기자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법인회생]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법인회생]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법인회생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106           접속IP : 44.192.9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