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이혼분쟁-사례 및 판례

[이혼분쟁]-사례-이혼사유-말로만 결혼생활 유지 희망… “이혼해라”는 사례

다정지기 | 2013-07-08 11:23:19

조회수 : 2,055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이혼분쟁]-사례-이혼사유-말로만 결혼생활 유지 희망… “이혼해라”는 사례
 
말로는 성실히 결혼생활을 하겠다면서도 정작 관계회복을 위한 노력은 하지 않았다면 이혼사유에 해당한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이혼 후 남매를 키우며 살던 ㄷ씨(56)는 전 남편과 이혼해 혼자 살던 ㄹ씨(59)를 만나 1994년 결혼했다. 그러나 둘은 각자의 자녀문제로 다툼이 잦았다. 새엄마를 ‘아줌마’라고 부르는 ㄷ씨의 아들과 ㄹ씨의 아들이 몸싸움을 벌이는 등 자녀들 사이도 좋지 못했다. ㄷ씨의 딸은 결국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집을 나가버렸다. 이 와중에 ㄷ씨는 ㄹ씨가 전 남편의 자녀명의로 거액의 보험을 들고, 자신 몰래 부동산처분금지가처분 신청을 한 사실을 발견, ㄹ씨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1심은 “ㄹ씨가 관계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청구를 기각했다.
 
항소심의 판단은 달랐다. 서울고법 가사2부(김상준 부장판사)는 ㄷ씨가 부인 ㄹ씨를 상대로 낸 이혼 및 재산분할 청구소송에서 ㄷ씨의 청구를 기각한 원심을 깨고 “두 사람은 이혼한다”고 판결했다고 7일 밝혔다. 재판부는 “ㄹ씨는 남편을 여전히 좋아하고 있다면서 혼인생활의 계속을 간절히 희망하는 의사를 피력하지만 남편의 입장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행동을 하거나 자신의 입장만을 고집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ㄹ씨가 별거기간 중 가처분신청 철회나 자녀들과의 관계 개선 등 혼인관계 회복을 위한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며 “이혼을 원치 않는다 말은 하더라도 혼인생활의 계속을 간절히 희망하는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출처: 경향신문
류인하 기자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이혼사유,]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이혼사유,]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이혼사유,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123           접속IP : 34.204.18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