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상속분쟁-사례 및 판례

[인지청구의 소]-판례-친생부인의 소에 의해 친생추정이 번복되지 않는 이상 인지청구 소 제기는 부적법 하다는 사례

법무법인서울 | 2012-10-15 20:22:23

조회수 : 2,303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인지청구의 소]-판례-친생부인의 소에 의해 친생추정이 번복되지 않는 이상 인지청구 소 제기는 부적법 하다는 사례
 
유전자검사 결과 길러 준 아버지가 생부가 아님이 밝혀졌더라도 친생부인의 소에 의해 친생추정이 번복되지 않는 이상 실제 생부에게 친생자라고 주장해 인지를 청구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

대법원 2000. 1. 28. 선고 99므1817 판결【인지】 [공2000.3.15.(102),587])
 
1997.2.25 선고 96므1663 친생자관계부존재확인등 공97.4.1.[31],937

[판시사항]

친생추정이 미치는 자에 대하여 친생부인의 소가 아닌 친생자관계부존재확인의 소를 제기할 수 있는지 여부(소극)

[재판요지]

민법 제844조 제1항의 친생추정은 다른 반증을 허용하지 않는 강한 추정이므로, 처가 혼인 중에 포태한 이상 그 부부의 한쪽이 장기간에 걸쳐 해외에 나가 있거나 사실상의 이혼으로 부부가 별거하고 있는 경우 등 동서의 결여로 처가 부의 자를 포태할 수 없는 것이 외관상 명백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만 그러한 추정이 미치지 않을 뿐이고 이러한 예외적인 사유가 없는 한 아무도 그 자가 부의 친생자가 아님을 주장할 수 없는 것이어서, 이와 같은 추정을 번복하기 위하여는 부가 민법 제846조, 제847조에서 규정하는 친생부인의 소를 제기하여 그 확정판결을 받아야 하고, 이러한 친생부인의 소의 방법이 아닌 민법 제865조 소정의 친생자관계부존재확인의 소의 방법에 의하여 그 친생자관계의 부존재확인을 소구하는 것은 부적법하다.


[참조조문]
민법 제844조, 제846조, 제847조, 제865조
[참조판례]
82므59(1983. 7. 12.)
84므84(1984. 9. 25.)
84므109(1985. 1. 29.)
87므73(1988. 4. 25.)
91므566(1992. 7. 24.)

 
 
대법원 2000. 1. 28. 선고 99므1817 판결 【인지】
 
민법 제844조의 친생추정을 받는 자는 친생부인의 소에 의하여 그 친생추정을 깨뜨리지 않고서는 다른 사람을 상대로 인지청구를 할 수 없으나, 호적상의 부모의 혼인중의 자로 등재되어 있는 자라 하더라도 그의 생부모가 호적상의 부모와 다른 사실이 객관적으로 명백한 경우에는 그 친생추정이 미치지 아니하므로, 그와 같은 경우에는 곧바로 생부모를 상대로 인지청구를 할 수 있다.
 
【참조조문】

민법 제844조 , 제863조
 
【참조판례】

대법원 1983. 7. 12. 선고 82므59 전원합의체 판결(공1983, 1259),
대법원 1988. 5. 10. 선고 88므85 판결(공1988, 952),
대법원 1992. 7. 24. 선고 91므566 판결(공1992, 2560),
대법원 1997. 2. 25. 선고 96므1663 판결(공1997상, 937)
 
【전 문】
【원고,피상고인】 원고
【피고,상고인】 피고
【원심판결】 광주고법 1999. 8. 19. 선고 98르113 판결

【주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을 피고의 부담으로 한다.
 
 
-------------------------
 
 【이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본안전 항변에 관하여

원심은, 소외 1이 1940. 7. 31. 소외 2와 혼인신고를 마친 후 그들 사이에 아들이 없자 노후를 염려하여 소외 3이 출산한 원고를 입양한 후 마치 원고가 1959. 8. 3. 그들 사이에서 출생한 양 허위의 출생신고를 마친 사실을 인정하였다.

기록에 비추니, 원심의 그 사실인정은 정당하고 거기에 채증법칙에 위배하여 사실을 오인한 위법은 없다. 

민법 제844조의 친생추정을 받는 자는 친생부인의 소에 의하여 그 친생추정을 깨뜨리지 않고서는 다른 사람을 상대로 인지청구를 할 수 없으나, 호적상의 부모의 혼인중의 자로 등재되어 있는 자라 하더라도 그의 생부모가 호적상의 부모와 다른 사실이 객관적으로 명백한 경우에는 그 친생추정이 미치지 아니한다고 봄이 상당하고(대법원 1992. 7. 24. 선고 91므566 판결, 1988. 5. 10. 선고 88므85 판결, 1983. 7. 12. 선고 82므59 전원합의체 판결 등 참조),
 
따라서 그와 같은 경우에는 곧바로 생부모를 상대로 인지청구를 할 수 있으므로, 같은 취지의 원심의 판단도 정당하고 거기에 법리오해의 위법도 없다.

상고이유 중의 이 주장들을 모두 받아들이지 아니한다.


본안에 관하여

기록에 비추니, 원·피고 사이의 부자관계의 존재에 관한 원심의 사실인정 및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아니하였거나 채증법칙을 위반한 위법사유는 없다.
상고이유 중의 이 주장들도 받아들이지 아니한다.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을 피고의 부담으로 하기로 관여 대법관들의 의견이 일치되어 주문에 쓴 바와 같이 판결한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상속분쟁]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상속분쟁]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상속분쟁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800           접속IP : 34.237.13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