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민사분쟁-사례 및 판례

[손해배상]-판례-"승강기 문 추락사고 100% 피해자 책임" 이라는 대법원 판결입니다.

법무법인다정 | 2011-10-13 16:32:11

조회수 : 1,462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손해배상]-판례-"승강기 문 추락사고 100% 피해자 책임" 이라는 대법원 판결입니다.

엘리베이터 문에 기댔다 승강로 바닥에 떨어지는 사고를 당하면 100% 피해자 과실이 인정돼 부분적인 손해배상도 받을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양승태 대법관)는 엘리베이터 출입문에 기댔다 승강로 바닥에 추락해 사망한 김모씨 유가족이 사고가 일어난 건물과 엘리베이터 관리업체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관리업체에 엘리베이터 문에 충격을 가하는 등 이례적인 행동으로 문이 떨어질 위험까지 대비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원심 판결을 유지했다.

통상 관리의무를 다했고 설치ㆍ보존상 하자가 없다면 엘리베이터 문에 비정상적으로 힘이 가해져 생긴 사고에 대한 책임을 관리업체에 물을 수는 없다는 것이다.

김씨는 2007년 2월 의정부시 소재 상가건물 2층 호프집에서 술을 마시고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으로 내려와 친구와 함께 엘리베이터 문에 기대섰다가 엘리베이터 바깥문이 승강로 안쪽으로 이탈하면서 지하 2층 바닥으로 추락해 두개골 골절상으로 사망했다.

김씨 어머니는 건물과 엘리베이터 관리업체를 상대로 2억1천만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1심 재판부는 성인남자 두 명의 힘이 가해졌다는 이유로 엘리베이터 바깥문이 이탈했다면 관리업체에 사고 방지를 위한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고 봐 손해액의 50%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2심은 사고의 모든 책임이 피해자에게 있다며 1심 판결을 뒤집었고 대법원은 이를 그대로 유지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손해배상]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손해배상]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손해배상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565           접속IP : 3.223.3.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