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 법률상담소

   형사분쟁-사례 및 판례

[업무상횡령]-판례-대법원 1982.1.12. 선고 80도1970 판결 【업무상횡령】

법무법인다정 | 2012-09-19 12:21:16

조회수 : 1,708

법률상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법률상담전화 : 02-587-1252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업무상횡령]-판례-대법원 1982.1.12. 선고 80도1970 판결 【업무상횡령】
 
대법원 1982.1.12. 선고 80도1970 판결 【업무상횡령】
[공1982.3.15.(676),273]
--------------------------------------------------------------------------------
 
【판시사항】

가. 형법 제356조 소정의 “업무”의 의미

나. 사실상 대표이사 업무를 행하던 자의 업무상 횡령죄의 주체성

 
【판결요지】

가. 형법 제356조 소정의 “업무”는 직업 혹은 직무라는 말과 같아 법령, 계약에 의한 것 뿐만 아니라, 관례를 쫓거
나 사실상이거나를 묻지 않고 같은 행위를 반복할 지위에 따른 사무를 가리킨다.

나. 피고인이 등기부상으로 공소외 회사의 대표이사를 사임한 후에도 계속하여 사실상 대표이사 업무를 행하여 왔고 회사원들도 피고인을 대표이사의 일을 하는 사람으로 상대해 왔다면 피고인은 위 회사 소유 금전을 보徨� 업무상의 지위에 있었다고 할 것이다.
 

【참조조문】
형법 제356조
 
【참조판례】
대법원 1971.1.12. 선고 70도2216 판결
 
【전 문】
【피고인, 상고인】 피고인
【변 호 인】 변호사 000
【원심판결】 서울형사지방법원 1980.7.10. 선고 78노7109 판결
【주 문】

상고를 기각한다.

 
【이 유】

피고인 변호인의 상고이유 제1점을 판단한다.

원심이 유지한 제1심판결 이유거시 증거들을 기록과 대조하여 살펴보면 원심이 피고인에 대한 판시 범죄사실을 인정한 조치는 수긍이 가고, 거기에 증거취사를 잘못하여 사실을 오인하였다거나 경험칙과 사리에 반하는 사실인정을 한 위법이 있음을 찾아볼 수 없으니, 논지는 이유없다.

같은 상고이유 제2점을 판단한다.

형법 제356조에서 말하는 업무는 직업 혹은 직무라는 말과 같아 법령, 계약에 의한 것 뿐만 아니라 관례를 좇거나 사실상이거나를 묻지 않고 같은 행위를 반복할 지위에 따른 사무를 가리킨다고 할 것이다. ( 대법원 1971.1.12. 선고 70도2216 판결 참조) 그런데, 위 거시 증거에 의하면, 피고인은 1974.5.20 등기부상으로 공소외 주식회사의 대표이사를 사임한 후에도 1975.7.경까지 계속하여 사실상 대표이사 업무를 행하여 왔고 회사원들도 피고인을 대표이사의 일을 하는 사람으로 상대해 온 사실을 인정할 수 있으므로 피고인은 여전히 위 회사의 원목 판매대금을 보관할 업무상의 지위에 있었던 자라고 할 수 있으니 피고인에 대하여는 업무상 횡령죄가 적용되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거기에 소론과 같은 법률적용을 잘못한 위법이 없으니 논지 역시 이유없다.

이에 상고를 기각하기로 관여법관의 의견이 일치되어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김덕주(재판장) 김중서 정태균 윤일영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형사사건]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상담 권해 드립니다.
명쾌한 답변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형사사건] 빠른상담 신청하기
상담분야 형사사건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개인정보
취급 동의
  좌측 보안코드 입력
이전   다음
© 다정 법률상담소
PC버전
♡ Today : 556           접속IP : 3.239.11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