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아이피 :  3.238.8.102
  • 크게
    작게
    기본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보안코드를
     입력 하세요.
    개인정보취급동의

    손님 (3.♡.8.102)
    손님 (203.♡.174.88)
    손님 (203.♡.240.131)
    손님 (118.♡.9.77)
    손님 (66.♡.79.156)
    손님 (66.♡.79.152)
    손님 (223.♡.27.32)
    손님 (66.♡.79.155)
    손님 (203.♡.245.195)
    손님 (66.♡.79.153)
    손님 (125.♡.235.174)
    손님 (203.♡.246.12)
    손님 (125.♡.235.176)
    손님 (219.♡.99.85)
    손님 (203.♡.243.65)
    손님 (61.♡.111.224)
    손님 (203.♡.247.192)
    손님 (1.♡.219.217)
    손님 (59.♡.2.97)
    손님 (203.♡.245.66)
    손님 (121.♡.143.3)
    손님 (211.♡.201.228)
    접속자 32명 (M:0 / G:32)
    설문조사
    배우자에게 상속재산의 50%를 상속하도록 하는 민법개정을 어떻게 생각하나요?

    [교통사고]-[구상금]-교통사고 인과관계-야간에 소형화물차를 운전하던 자가 편도 1차로의 도로상에 불법주차된 덤프트럭 뒤에서 갑자기 뛰어나온 피해자를 충격하여 상해를 입힌 사안에서, 위 덤프트럭 운전자의 불법주차와 위 교통사고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한 사례-대법원 2005. 2. 25. 선고 2004다66766 판결 【구상금】
    작성자 : 다정도우미 | 작성일 : 15-01-13 | 조회:2,116
    게시물 출력을 원하시면 좌측 프린터 아이콘을 클릭 하세요.
    법률문제로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상담전화 : 02-587-1252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구상금]-교통사고 인과관계-야간에 소형화물차를 운전하던 자가 편도 1차로의 도로상에 불법주차된 덤프트럭 뒤에서 갑자기 뛰어나온 피해자를 충격하여 상해를 입힌 사안에서, 위 덤프트럭 운전자의 불법주차와 위 교통사고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한 사례-대법원 2005. 2. 25. 선고 2004다66766 판결 【구상금】

    대법원 2005. 2. 25. 선고 2004다66766 판결 【구상금】 
    [공2005.4.1.(223),489] 

    【판시사항】

    야간에 소형화물차를 운전하던 자가 편도 1차로의 도로상에 불법주차된 덤프트럭 뒤에서 갑자기 뛰어나온 피해자를 충격하여 상해를 입힌 사안에서, 위 덤프트럭 운전자의 불법주차와 위 교통사고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한 사례 

    【판결요지】

    야간에 소형화물차를 운전하던 자가 편도 1차로의 도로상에 미등이나 차폭등이 꺼진 채 우측 가장자리에 역방향으로 불법주차된 덤프트럭을 지나쳐 가다가 덤프트럭 뒤에서 길을 횡단하려고 갑자기 뛰어나온 피해자를 충격하여 상해를 입힌 사안에서, 위 덤프트럭 운전자의 불법주차와 위 교통사고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한 사례. 

    【참조조문】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제3조,민법 제750조 


    【전 문】


    【원고,상고인】 00화재해상보험 주식회사 (소송대리인 변호사 ○○○)
    【피고,피상고인】 문00 외 1인 (소송대리인 변호사 ○○○)
    【원심판결】 광주고법 2004. 11. 4. 선고 2004나3849 판결 

    【주문】

    원심판결을 모두 파기하고, 사건을 광주고등법원에 환송한다.


    【이유】

    상고이유를 본다.

    1. 원심의 판단

    가. 원심이 인정한 사실관계 

    원심판결 이유에 의하면, 원심은 그 채용 증거들을 종합하여, 소외 안순기는 전남 86가3000호 코란도 밴 소형화물차(이하 '이 사건 자동차'라 한다)의 소유자로서 2001. 4.경 원고와 사이에 위 자동차에 관하여 보험기간을 2001. 0. 00.부터 2002. 0. 00.까지로 정하여 자동차종합보험계약을 체결한 사실, 피고 문00은 광주 06나6000호 덤프트럭(이하 '이 사건 덤프트럭'이라 한다)의 소유자로서 2000. 12.경 소외 000화재보험 주식회사와 사이에 위 덤프트럭에 관하여 보험기간을 2000. 12. 2.부터 2001. 12. 2.까지로 정하여 자동차종합보험계약을 체결하였는데, 피고 0000화재보험 주식회사는 2002. 6. 7. 위 000화재보험 주식회사로부터 금융산업의구조개선에관한법률 제14조 제2항의 규정에 따라 위 소외 회사와 피고 문00 사이의 위 자동차종합보험계약의 보험자 지위를 이전받은 사실, 위 안00는 2001. 9. 20. 19:20경 이 사건 자동차를 운전하여 광주 북구 00동에 있는 주공아파트 제105동 옆 편도 1차선의 도로를 00북부경찰서 쪽에서 용봉IC 쪽으로 진행하던 중 그 곳 우측 가장자리에 역방향(광주00경찰서 쪽)으로 주차된 이 사건 덤프트럭을 지나쳐 가다가 위 도로를 우측에서 좌측으로 횡단하기 위하여 위 덤프트럭 뒤에서 갑자기 뛰어나온 피해자 정재권을 발견하지 못하고 위 자동차의 앞 휀다 우측 부분으로 위 피해자의 머리 및 다리 부위를 충격하여 위 정재권에게 뇌좌상 등의 상해를 입게 하는 이 사건 사고를 낸 사실, 원고는 위 안00와의 자동차종합보험계약에 따라 2002. 1. 4.경부터 2002. 12. 20.경까지 사이에 위 피해자에게 손해배상금 등으로 합계 금 317,599,720원을 지급한 사실, 이 사건 사고 장소는 도로 가장자리에 황색 실선이 설치된 주차금지구역으로서 노폭은 편도 3.5m 정도인데, 당시 피고 문성훈은 야간이었음에도 미등 및 차폭등을 켜지 않은 채 이 사건 덤프트럭을 위 장소에 불법 주차한 사실, 이 사건 덤프트럭의 규격은 너비 2.49m, 높이 3.075m, 길이 8.549m 정도인 사실을 각 인정하였다.

    나. 원고의 주장 및 원심의 판단

    원고는, 이 사건 사고는 전방주시 의무를 소홀히 한 위 안순기의 과실과 주차금지구역에 이 사건 덤프트럭을 불법으로 주차하여 통행 및 시야 확보에 지장을 초래한 피고 문00의 과실이 경합하여 발생한 것이므로, 피고 문성훈 및 그 보험자의 지위에 있는 피고 00해상화재보험 주식회사는 각자 원고가 지급한 손해배상금 중 피고 문00의 책임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에 대하여 원심은, 피고 문00의 불법주차행위로 인해 위 안순기가 자신의 차선을 지켜 차량을 운전하는 데 다소 지장이 초래된 점은 인정할 수 있으나, 이 사건 사고는 안순기가 진행 방향의 우측에서 갑자기 뛰어나온 피해자 정재권을 충격한 것으로서 설령 이 사건 덤프트럭이 주차되어 있지 않아 진행 방향 차선을 정상적으로 운행하였다 하더라도 이를 피할 수 있었으리라고는 보이지 아니하고, 한편 이 사건 사고 당시 8세 남짓이던 피해자 정00으로서도 이 사건 덤프트럭이 주차되어 있지 않았다 하여 그 스스로 사고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었으리라고 보이지도 아니하므로, 결국 이 사건 사고는 전방주시의무를 소홀히 한 위 안00의 과실과 도로의 상황을 살피지 아니하고 갑자기 무단횡단을 한 피해자 정00의 과실이 경합하여 발생한 것일 뿐 피고 문00의 위 불법주차행위와 위 사고 발생과의 사이에 상당인과관계를 인정할 수는 없다고 판단하여, 원고의 주장을 배척한 제1심판결의 결론을 그대로 유지하였다.


    2. 이 법원의 판단

    원심의 위와 같은 판단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수긍하기 어렵다.

    원심이 인정한 바와 같이, 이 사건 사고 장소는 주차금지구역이었을 뿐만 아니라 사고 당시는 야간이었음에도 피고 문성훈은 미등이나 차폭등을 켜지 않은 채 이 사건 덤프트럭을 위 사고 장소에 불법으로 주차하였고, 이 사건 사고 장소의 도로 너비는 편도 3.5m 정도인데 이 사건 덤프트럭의 규격은 너비 2.49m, 높이 3.075m, 길이 8.549m 정도라는 것이므로, 사정이 이와 같다면, 위와 같이 거대한 크기의 덤프트럭이 불법주차되어 있음으로 인하여 위 안순기는 자신의 차로를 지켜 운전하는 데 지장이 있었음은 물론 진행방향 전방 오른쪽의 시야가 가로막혀 그 곳에 있는 보행자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없는 상태에 있었고, 피해자 정재권도 이 사건 도로 쪽의 시야가 가로막혀 차량 운행상황을 파악할 수 없는 상태에 있었다고 할 것이어서, 달리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피고 문00이 위와 같이 이 사건 덤프트럭을 불법주차한 것 자체가 이 사건 사고의 원인이 된 차량운행상의 과실로서 이 사건 사고와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즉, 이 사건 사고 장소에 위 덤프트럭이 위와 같이 불법주차되어 있지 않았다면 위 안00는 반대차로를 운행하는 차량의 진행상황을 확인할 필요 없이 자신의 진행차로를 따라 정상적으로 운행할 수 있었음은 물론 진행방향 전방 오른쪽의 시야를 확보할 수 있게 되어 피해자 정재권이 도로횡단을 시작하기 이전에 위 정재권을 발견하고 도로횡단에 대비한 운전을 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이고, 위 정재권도 이 사건 도로의 차량운행상황을 파악하여 횡단 여부나 그 시기를 결정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이므로, 달리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피고 문00이 이 사건 덤프트럭을 이 사건 도로에 위와 같이 불법주차한 것 자체가 이 사건 사고 발생의 원인이 된 과실에 해당한다고 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심은 그 판시와 같은 이유만으로 피고 문00의 불법주차행위와 이 사건 사고 사이에 상당인과관계를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으니, 이와 같은 원심판결에는 불법행위에 있어서의 과실 또는 상당인과관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있다 할 것이다. 이 점을 지적하는 상고이유의 주장은 이유 있다.


    3. 결 론

    그러므로 원심판결을 모두 파기하고, 사건을 다시 심리ㆍ판단하게 하기 위하여 원심법원에 환송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김용담(재판장) 유지담 배기원(주심) 이강국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손해배상]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하시어 보시길 바랍니다.
      명쾌한 답변 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손해배상] 빠른상담 신청하기
    ※ 비공개 무료상담 진행  
    상담분야 이혼분쟁  상속분쟁  손해배상  국가유공자  민사분쟁  형사분쟁  회생·파산  기타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왼쪽 보안코드 입력
    개인정보취급동의
    이 글을 읽은 사람들 lawheart, 김변호사, lawyer_jj, 박주임, 다정도우미
    이 글을 읽은 사람들이 본 다른 글들
       
     
      다정법률상담소의 철학은 의뢰인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의뢰인 중심!
    의뢰인들이 진정으로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1/3
    [이혼변호사]-협의이혼-
    [상속]-상속절차-상속절
    [이혼]-가사소송-협의이
    ☞법률지식☜-보전처분
    [이혼사유]-이혼사유별
    이혼부부에 대한 교육
    개명 준비할 서류
    전체게시물: 28,839 게시물24시: 5 오늘방문자: 505 어제방문자: 780 최대방문자: 2,913 전체방문자: 6,286,406 전체회원수: 2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