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아이피 :  54.80.81.223
  • 크게
    작게
    기본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보안코드를
     입력 하세요.
    개인정보취급동의

    손님 (54.♡.81.223)
    손님 (66.♡.79.27)
    손님 (66.♡.79.10)
    손님 (203.♡.174.216)
    손님 (211.♡.47.201)
    손님 (203.♡.243.193)
    손님 (66.♡.79.29)
    손님 (203.♡.243.131)
    손님 (66.♡.79.14)
    손님 (106.♡.154.129)
    손님 (106.♡.155.146)
    손님 (106.♡.157.149)
    손님 (222.♡.8.34)
    손님 (125.♡.235.177)
    손님 (203.♡.244.12)
    손님 (125.♡.235.179)
    손님 (113.♡.32.241)
    손님 (54.♡.182.227)
    손님 (66.♡.79.12)
    손님 (218.♡.215.60)
    손님 (64.♡.232.89)
    손님 (175.♡.198.132)
    손님 (39.♡.139.176)
    손님 (106.♡.156.139)
    손님 (106.♡.153.148)
    손님 (110.♡.56.165)
    손님 (211.♡.9.198)
    손님 (220.♡.159.10)
    접속자 38명 (M:0 / G:38)
    설문조사
    배우자에게 상속재산의 50%를 상속하도록 하는 민법개정을 어떻게 생각하나요?

    [상속재산분할]-[자연혈족관계]-가족등록부에 등재 안된 형제 사망했더라도 자연혈족이면 상속인의 자격이 있다는 판례
    작성자 : 다정도우미 | 작성일 : 14-11-07 | 조회:2,725
    게시물 출력을 원하시면 좌측 프린터 아이콘을 클릭 하세요.
    법률문제로 어려움에 처한 모든 분들게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무료상담전화 : 02-587-1252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자연혈족관계]-가족등록부에 등재 안된 형제 사망했더라도 자연혈족이면 상속인의 자격이 있다는 판례


    가족등록부에 등재 안된 형제 사망했더라도  
    남은 형제 '같은 어머니' 입증하면 상속 받아
     부산지법 "혈족관계는 출생 통해 발생"… 원고 승소 판결 

    20141107_114823.jpg


    가족관계등록부에 함께 등재돼 있지 않은 형제가 사망했더라도 남아 있는 형제가 같은 어머니에게서 태어났다는 사실만 입증한다면 상속을 받을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1976년 김모씨 남매(당시 4세, 2세)는 부모를 잃고 고아원에서 생활을 했다. 1986년 오빠 김씨는 부산지법에서 성본 창설을 허가받아 남매는 서로 다른 가족관계등록부에 등재됐다. 1990년 성인이 된 김씨는 고아원을 나와 동생과 헤어졌다. 여동생도 2년 뒤 고아원을 나와 가정을 꾸리고 살던 중, 방송사의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을 통해 오빠를 다시 만났다. 하지만 2012년 12월 김씨는 남해고속도로에서 역주행하던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미혼이었던 김씨에게 남은 혈육은 동생뿐이었다. 여동생은 자동차보험회사에 사망보험금 등 3200여만원을 청구했으나 보험사는 “김씨의 법정상속인임을 증명하는 가족관계등록부 등 공적기록부의 기재가 없다”며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다.

    부산지법 민사5부(재판장 차경환 부장판사)는 1일 김씨의 여동생이 메리츠화재해상보험회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지급청구소송 등(2013가합20420)에서 “보험회사는 32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판결을 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자연혈족관계는 출생을 통해 자연적으로 발생하며, 가족관계등록부에 의해서만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어머니가 같은 혈연관계에 있는 원고는 가족등록부 기재와 관계 없이 출생만으로 김씨와 남매 사이이므로 법정상속인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보험회사는 김씨의 여동생은 상속 3순위에 불과해, 상속인 수색 공고를 내 선순위 또는 동순위 상속인의 부존재를 입증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상속인 수색 공고는 상속인의 존부가 분명하지 않을 때 하는 절차인데, 1976년 고아가 된 김씨 남매에게 지금 와서 부모 생사 여부를 파악하라고 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 정당한 상속인인 김씨의 여동생에게 과도한 부담을 줘 부당하다”고 설명했다.    

    이장호 기자 jangho@lawtimes.co.kr 
    출처: 법률신문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기운 내십시요. 다정법률상담소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상속분쟁]에 관한 자세한 상담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무료상담전화(02-587-1252)로 연락주시거나
      저희 사무실로 방문하시어 보시길 바랍니다.
      명쾌한 답변 드리겠습니다.
      야간,휴일 긴급전화 : 010-5485-1252
      모든 상담은 변호사법에 의거 비밀로 진행 됩니다.
     ▶ [상속분쟁] 빠른상담 신청하기
    ※ 비공개 무료상담 진행  
    상담분야 이혼분쟁  상속분쟁  손해배상  국가유공자  민사분쟁  형사분쟁  회생·파산  기타 
    이     름 연 락 처  -  - 
    내용입력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왼쪽 보안코드 입력
    개인정보취급동의
    이 글을 읽은 사람들 lawheart, 다정도우미
    이 글을 읽은 사람들이 본 다른 글들
       
     
      다정법률상담소의 철학은 의뢰인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의뢰인 중심!
    의뢰인들이 진정으로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1/3
    [상속문제]-직계존속과
    [이혼변호사]-이혼사유-
    [상속]-상속재산분할청
    '애늙은이'라
    [혼유사고]-지식-혼유시
    [상속]-상속지식-상속의
    어느 독일인이 쓴 한국
    전체게시물: 28,839 게시물24시: 5 오늘방문자: 330 어제방문자: 1,645 최대방문자: 2,913 전체방문자: 5,361,389 전체회원수: 1986